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영화속 자동차를 보는 재미

차고안이야기/화면속엔 자동차만..

by 언제나 즐거운 _윤군 2008. 5. 19. 23:34

본문




영화를 볼 때 영화의 본재미 외에 관객 각각의 취향에 따라 관심있게 보는 분야가 따로 있게 마련이죠. 영화음악에 귀를 기울인다던지 배우들의 옷차림을 유난히 주의깊게 본다던지 하는 등등..  저는 아무래도 차를 주로 보게 됩니다. 영화속에는 수많은 차들이 등장하기 마련이니까요.

최근 칸영화제에서 주목을 받으며 국제적으로 화제작이 된 추격자
.
'야 사팔팔오...... 너지?' 라는 대사가 아직도 인상적인 영화로 좀 잔인하긴 했습니다만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영화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PL이 아님에도 주연급으로 등장한 재규어 XJ>

 추격자에서는 재규어 XJ가 시종일관 등장합니다. 재규어 XJ는 단순한 이동수단으로서가 아닌 나름 영화적인 역할을 담당합니다. 납치된 여자가 운전하고 나갔다가 방치되어 범인의 거주지를 알려주는 실마리를 제공하기도 하고 주인공과의 접촉사고를 통해 범인검거의 주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합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차량이었다면 며칠 주차되어 있었다고 지나던 경찰이 번호조회를 하지 않았을테고 그럼 추격전이 시작되지도 않았겠죠. 쫓는자는 재규어, 쫓기는 자는 에쿠스.. 죽임을 당하게 되는 피해자는 마티즈였죠.

영화 '자켓(The Jacket)'에서는 키이라 나이틀리가 GMC JIMMY를 타고 나오다 주인공의 개입?으로 인생이 바뀐 다음에는 같은 상황에서 폭스바겐 뉴비틀을 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자켓'에 등장한 GMC 지미>

주인공의 생활이 어떻게 바뀌어있는지 대변해주는 역할을 하는 거죠. 낡은 GMC의 대형 SUV를 타는 것과 폭스바겐의 뉴비틀을 타는 것은 느낌이 다르니까요.


 
잭 니콜슨과 모건 프리먼, 두 노장의 열연이 빛나는 영화 ‘버킷리스트’에서는 두 노인들의 마지막 로망이자 대결을 1966년형 포드 머스탱 GT350닷지 챌린저로 대변하고 있습니다. 아메리칸 머슬의 황금기인 1960년대의 라이벌인 두 차종을 대결시키는 것으로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드 머스탱과 닷지 챌린저>

 아메리칸 머슬의 대표주자인 포드 머스탱은 ‘연을 쫓는 아이’에서는 한 가문의 몰락을 상징하는 역할을 하기도 하죠. 뉴욕타임즈 120주 장기 베스트셀러인 할레드 호세이니의 장편소설을 영화화한 이 작품에서 주인공의 아버지는 불릿의 스티브 맥퀸처럼 포드 머스탱을 몰다 소련이 침공으로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국으로 탈출하게 됩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던 편의점에서 손님이 몰고온 머스탱 마하1 을 보고 지난날의 영화를 아쉬워하게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드 머스탱 마하1>

 이처럼 세심한 의도에 따라 등장하는 차들도 있지만 그저 출연만으로도 주목받는 차들이 등장하는 영화들이 있습니다. 물론 스피드레이서같은 영화는 자동차가 주인공이지만 실존하는 차량들이 아니므로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히트맨속 아우디 R8

                                       <아이언맨의 아우디 R8>  

 최근 개봉한 블록버스터인 아이언맨에서는 억만장자인 주인공 토니 스탁이 아우디 R8을 데일리카로 사용합니다. 단순히 억만장자라는 주인공의 지위를 나타내기 위한 차였다면 벤틀리나 롤스로이스가 사용되었을 수도 있었겠지만 선택된 차는 아우디.

 앞서 이야기한 추격자의 재규어XJ가 재규어코리아의 PPL이 아니라 영화사의 선택이었다면 아이언맨은 자동차 브랜드의 영화 PPL이 어떤 것인지 보여주는 교본이죠.
주인공의 R8뿐만이 아니라 S5와 Q7 등의 차가 등장합니다. 차가 부각되는 장면이 연출됨은 물론이죠. 아우디는 적극적으로 프로모션 사이트까지 오픈하여 아이언맨 PPL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임머신으로 등장한 드로이언>

007 시리즈의 본드카는 다음 본드걸이 누구냐..에 못지않은 관심거리고 DMC 드로이언은 백투더퓨처로 유명세를 탄 차죠.

자동차는 단순한 배경이나 장소
, 이동수단이 아니라 주인공의 처지나 이상, 상황을 나타내는 주요한 역할을 하기도 하고 단순한 볼거리로 등장하기도 합니다. 영화속에 등장하는 자동차들의 이름맞추기도 영화를 보는 또다른 재미가 되곤 하죠.  

 자동차가 있어 영화보기가 더 즐거워집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이전 댓글 더보기
  • 프로필 사진
    2008.05.20 08:52
    그러니까... 재규어가 등장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단지 범인의 집근처에 세워두기위해? 범인은 에쿠스 피해자는 마티즈 쫓는 사람은 재규어다 라는 것을 말해주기 위해서 인가요??

    차라리 제목이 "PPL이 아닌 감독의 선택 재규어"라고 한다음에 추격자에서는 재규어가 ppl이 아닌 감독의 선택으로 나왔지만, 아이언맨에서는 아우디가 PPL로 등장하여 차량의 등장에 다른 면을 보인다 라고 하셔야 될꺼 같습니다.

    칸에 추격자가 출품되어 많은 관심을 얻고 있는 시점에서 제목과 내용이 맞지 않는 이런 낚시성 글은 좋지 않다고 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08:56
    낚였어요.. 파닥파닥...ㅠㅜ; 회는 제발..... 그냥 탕으로 해주세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08:57
    하고싶은 얘기가뭡니까?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00
    ^^; 제목에 비해서 조금...수고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01
    블로그 주인장 분께서 제목 지은게 아니잖아요 ㅎㅎ
    다음의 낚시질을 주인장 분 탓으로 돌리지 마세요 ㅎ

    재미있는 포스팅이었습니다^^
    영화속 재규어 보면서 극의 내용과는 별개로 저도 많이 즐거워했던 기억이 나네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03
    이 분이 단 제목은 '영화속 자동차를 보는 재미'잖아요.
    낚시도 아니고 뜬금없는 내용도 아니죠.
    다음쪽에서 메인에 올리면서 제목을 바꿔단게 문제죠.
    항의를 하시려면 다음쪽에..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04
    글쓰는 사이에 ㅎㅎ님이 같은 내용을 적어주셨네요. ^^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14
    재규어가 나오는 이유가 뭡니까 ?
    낚시에 또 걸렸다.
  • 프로필 사진
    2008.05.20 09:37
    드로이언이 포니 시리즈가 아니구요 현대자동차는 포드와의 사업추진이 허사로 돌아가자 이탈리아 디자이너 쥬지아로가 디자인을 의뢰 했고 74년 10월 제55회 토리노 모터쇼의 포니 컨셉카 디자인이 백투더 퓨쳐 드로이언 외형의 모티브가 된겁니다. 당시에는 겁나 미래지향적 디자인이라 일본에서도 부러워 했다는군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10:05
    ??? 글 잘 읽었습니다만, 낚시라는 사람들은 뭡니까............... 모든 글에는 행간이라는게 있습니다. 이 글은 영화에 나오는 자동차를 소개하고, 그 자동차의 역할에 대해선 상당부분 행간으로 놔두었지만... 조금만 생각하면 알수있는것 아닙니까...... 자신이 모른다고 낚시라니..참..
  • 프로필 사진
    2008.05.20 10:07
    전 주로 음악과 배경화면에 주목하는 편인데, 앞으로 자동차도 눈여겨 보게될 것 같아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ㅡ^*
  • 프로필 사진
    2008.05.20 10:11
    다음 블로거뉴스에서 제목을 바꾼것 같은데요. 원제는 "영화속 자동차를 보는 재미"네요. 다음 블로거뉴스 운영자는 글도 안읽고 제목을 다나..전 충분히 재미있었습니다.^^ "버킷리스트"에 나온 차가 그런차였군요...저도 알고 봤더라면 더욱 재미있었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08.05.20 10:19
    게다가 윗글쓰신분이 어느정도 설명도 했잖아요................... 고급차가 주택가에서 먼지뒤집어쓰고 버려진모습..... 이것이 경찰이 그 차주인에게 연락하게된 계기죠. 만약 그게 액센트같은 차였으면, 1~2년지난후에도 연락 안왔을지도 모르죠... .만약 이전에 죽은 여자가 포주의 차인 재규어를 끌고 가지 않았으면, 즉, 마티즈같은것을 끌고 갔다면 아마 범인은 영원히 잡히지 않은채로 법의 사각지대에서 계속살인하고 있었겠죠...공권력은 가장 하층민까지 보호해주진 않죠...... 그리고 재규어라는 차 자체가 주인공의 성격을 어느정도 보여주기도합니다. 단순히 에쿠스같은 차를 탄것과는 좀 다른 의미가.............. 또 추격자는 재규어 범인은 에쿠스 피해자는 마티지를 탄것 역시 영화적으로 의미심장하죠. 범인은 가장 낮은곳에 있는, 공권력의 사각지대에 있는 여자를 골라 살해하죠....
  • 프로필 사진
    2008.05.20 11:20
    그래서? 어쩌라고.. 별 시덥잖은 걸로 올리고 있어..
  • 프로필 사진
    2008.05.20 12:23
    PPL(product placement)은 광고가 아닙니다. 물건의 배치를 뜻하는것으로 그 주체는 당연히 영화사 입니다. 생산자 측의 적극적인 개입이 있을뿐이죠. 그러면 간접광고가 되는겁니다. 그리고 연식지난 재규어보다 튀는 차는 얼마든지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댓글들 보며 이게 무슨일인가 했더니 다음 이슈트랙백 때문이네요. 에디터께서 '추격자'와 관련된 글들은 모으시다 보니 그렇게 된 듯 합니다. 추격자에 나온 재규어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글 제목이 '추격자에 재규어가 나온 이유'가 될만한 글은 아닌데말이죠. 다음에서 글제목이 바뀐건 제탓이 아닙니다...ㅜ_ㅠ
  • 프로필 사진
    2008.05.20 14:00
    저도 글 보면서 낚인 건가?? 했었는데
    댓글들 보고 다시 제목 보니 바뀐 거였군요..
    괜히 애꿎은 글쓴님께 폐를 끼쳤네요.. 죄송..
    그나저나 다음 이거 문제 많네요..
    멀정한 제목은 왜 바꿔서 애먼 사람 곤욕을 치르게 하는지.. ㅡㅡ
  • 프로필 사진
    2008.05.20 17:06
    뭐... 나름 이런 관점에서 바라보는 의견도 중요한 거 아닌감...?
    왜들 까칠한거야...??
  • 프로필 사진
    2008.05.24 12:26
    재규어는 재규어, 쫓기는건 에쿠스(말) 말 되는구만 멀 글쓴사람이 이말을 안하니 다들 모르지
    근데 마티즈는 머지? 그냥 작으니깐 약자를 뜻하는건감 ㅇㅇ
  • 프로필 사진
    2008.08.13 09:36 신고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