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에서 만난 최고의 블링카(Bling Car) 벤츠 SL600

2010. 2. 9. 22:30차고안이야기/자동차로 수다

블링.
언제부터인가 '블링(Bling)'이란 단어가 익숙해졌습니다.

레드카펫 위 여배우들의 옷차림에서, 걸그룹의 패션 악세사리에서, 여자들의 화장법에서 이제 '반짝반짝'이라는 말보다 '블링블링'이라는 말을 더 많이 사용하게 된 듯 합니다. 아예 '블링블링폰'이라는 핸드폰이 출시되고 소설이 출간되고 케이블 방송도 생겼습니다.

스왈로브스키 크리스탈로 뒤덮인 벤츠 SL

이렇다하니, 자동차에도 블링이 없을리 없죠. 빛나기로는 누구못지않은 최고의 블링카를 오사카에서 만났습니다. 30만개의 스왈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치장된 메르세데스 벤츠의 하드탑 SL600 골드&실버입니다. 2008년부터 다양한 도쿄 모터살롱 등 모터쇼와  소고 백화점 등에 전시되며 가는 곳마다 화제를 불러 일으킨 바로 그 차입니다.

현기증날만큼 블링블링~

휘황찬란한 이 두 대 차는 드레스튜닝 악세서리를 판매하는 가르손(Garson/D.A.D)이 브랜드 홍보를 위해 제작한 것입니다. 오사카의 D.A.D 점포 앞쪽에 전시되어 있죠. 이 반짝이는 차가 말해 주듯 이곳의 악세사리들은 모두 반짝이는 크리스탈이나 토끼털 같은 화려하고 특이한 소재들입니다. 크리스탈이 박힌 안전벨트커버나 기어놉, 토끼털로 뒤덮인 스티어링휠커버 등입니다. 그리고 이런 악세사리들이 차량 이곳저곳에 적용되어 있구요..

30만개를 손으로 붙였을까요??



우리돈으로 5억 정도의 가격인 이 블링블링 메르세데스는 오사카  D.A.D에 있습니다만 다른 곳의 전시를 위해서 옮겨질 때도 많다고 하는군요. 오사카를 간다고 항상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란 거죠. D.A.D 가 위치한 호리에 지역은 우리나라 홍대와 비슷한 느낌으로 어번 리서치나 치오파닉노마드 등이 위치한 패션가이기도 하니 차가 없다고 할지라도 보고 지를 것들이 충분합니다.

삼각별이 무색한 반짝임



'블링블링'스타일은 값비싼 보석이 박힌 악세사리를 자랑하던 힙합가수들로부터 시작
되었습니다. 힙합 뮤지션들이나 살림살이가 좀 나아진 갱스터들이 부를 과시하기 위한 사치의 상징으로 큼지막한 악세사리들을 하고 다녔었죠. 그들만의 문화이던 이 반짝임을 패션으로 만든 것이 바로 루이 비통. 힙합가수 패럴 윌리엄스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블라종(Blason) 라인을 선보이면서 '졸부'와 '과시'의 이미지를 '럭셔리'와 '아름다움'으로 변화시켰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블링블링은 패션과 문화의 주요 키워드로 자연스레 자리잡았습니다.

패럴이 등장한 루이비통 광고


하지만 어디까지나 패션 이야기. 오사카의 블링블링 메르세데스는 마케팅을 위한 차이니만치 럭셔리, 대중성보다는 과시와 아이캐치 측면이 강합니다. 큼지막한 달러표시 목걸이를 걸고 있는 힙합 스타들을 보는 것처럼 신기하긴 하지만 갖고 싶거나 따라하고 싶게 만들기엔 부족한 면이 있습니다. 자동차의 블링스타일을 선도하기 위한 차는 아니니까요.

크리스탈과 더불어 토끼털이 D.A.D의 특징



그래도 매장 안 상품들 중엔 인테리어에 원포인트 악세사리로 쓰면 좋을 듯한 크리스탈 아이템들이 제법 있었습니다.  그렇기에 다음엔 반짝임이 과하지 않은, 조금 더 차 자체의 아름다움과 스타일을 살린 블링블링 컨셉의 차를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램도 해 봅니다.

 

그나저나,,,
야간 주행때는 반사작렬이겠군요...

오사카에 간다면 한번 가보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