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파가니 존다 F 로드스터

차고안이야기/윤군의 시승기

by 언제나 즐거운 _윤군 2007. 7. 24. 11:54

본문

PAGANI ZONDA F Roads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가니 존다 F 로드스터가 수입된다고 하네요. 뭐.. 벌써 25대만 생산된 존다 쿠페는 몇 대가 들어와있다고 하니 놀랄일도 아니겠습니다.

 
 파가니 존다는 얼마전 로터스 수입을 발표한 LK카스에서 8월 중순 선보일 예정입니다. 갑자기 쿠즈가 떠오르긴 합니다만 자신있기에 수입하는 거겠죠.

 영국의 스포츠카를 수입하더니 이제는 이탈리아의 슈퍼카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가니의 여러 차종 중 수입되는 것은 파가니 존다 F 로드스터 1개 모델입니다.
 
 존다 S 의 후속 차종인 존다 F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AMG 12기통 7,291cc 엔진을 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다 S 7.3 과 같은 엔진을 사용하였으나 최고 594 마력으로 S 7.3 의 547 마력보다 앞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제로백이라 부르는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시간은 3초.
최고 속도는 345km 입니다. 퍼포먼스야 두말하면 잔소리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6단 수동 변속기를 장착하였고 공차 중량은 1230kg.

 
사용자 삽입 이미지
S와 크게 달라진 헤드라이트 부분입니다. 아래쪽 라이트가 하나 더 생겼죠. 물론 라이트 말고도 테일램프나 리어 스포일러의 형태 등을 보면 달라진 차이점을 알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부의 벤트 부분도 전작들에 비해 다르게 리디자인된 부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다만의 독특한 형태를 이어가는 4파이프 머플러는 여전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존다 F의 F는 파가니社의 창립자인 호라시오 파가니의 친구이자 유명한 F1 드라이버인 후안 마누엘 판지오의 이니셜에서 따온 것입니다. 판지오가 죽기 전까지는 존다를 판지오 F1이라고 부르기도 했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계적 느낌의 계기판이 독특합니다. 로터스의 계기판도 톱니바퀴같은 기계적 느낌이 강한데 존다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아날로그라고 해서 반드시 이런 디자인만 가능한건 아닌데 말이죠.


 국내 판매가는 7억여원!!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포르쉐 카레라 GT가 8억8천만원이니 신기록은 아니나 거의 근접한 수준이죠.

 디자인이 참 독특하기에 직접 보고 싶은 차임에는 분명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